|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최근게시물 |
   검색
[특판찬스] 대림묘목농원 적송 블루베리 조경수특판 / [알뜰구매] 국제원예종묘 과실수 침엽수 화목류 희귀종판매
 
  
게시물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작성일 : 18-05-30 05:28
靑, 조선일보 최근 보도 비판 “비수 같은 위험성 품고 있는 기사들”  [ 원]
 글쓴이 : 구승정
조회 : 27  
상품정보
형태    거래지역
상품명 구분
원산지 모델명
거래방법
희망가격   
상품특징


29일 김의겸 대변인, 조선일보· TV 조선 보도에 논평

“정부 비판 언론 자세이지만 최소한 사실 확인이 전제돼야”


청와대는 29일 조선일보와 TV 조선의 최근 보도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면서 “대단히 엄중한 시절이다. 기사 한 꼭지가 미치는 파장이 크다. 최근 남북미 상황과 관련해서는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후 ‘조선일보 및 TV 조선 보도’와 관련한 논평에서 “우리는 지금 하늘이 내려준 기회를 맞고 있다. 분단의 아픔과 전쟁의 공포를 벗어던질 수 있는 호기”라고 강조하면서 “하지만 바람 앞의 등불처럼 아슬아슬한 것도 사실이다. 일부 언론 보도가 그 위태로움을 키우고 있다. 특히 최근 ‘조선일보’와 TV 조선의 보도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청와대가 문제를 삼은 보도는 △“한미 정상회담 끝난 날, 국정원 팀이 평양으로 달려갔다”(조선일보, 5월28일) △“풍계리 갱도 폭파 안해...연막탄 피운 흔적 발견”( TV 조선, 5월24일) △“북, 미 언론에 ‘풍계리 폭파’ 취재비 1만달러 요구”( TV 조선, 5월19일) 등 크게 세꼭지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 “사실이 아닐 뿐만 아니라 비수 같은 위험성을 품고 있는 기사들”이라고 비판하면서 “평소처럼 우리 내부만의 문제라면 굳이 들추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남북미가 각자의 핵심적 이익을 걸어놓고 담판을 벌이는 시점이다. 말 한마디로 빚어진 오해와 불신이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국정원 2차장이 몰래 평양을 방문했다는 기사를 그대로 믿게 된다면 미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은 우리 정부의 말을 계속 신뢰할 수 있을까요? 문재인 대통령은 여전히 정직한 중재자일 수 있을까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 TV 조선의 보도대로라면 북한은 상종하지 못할 존재”라면서 “전세계를 상대로 사기극을 벌이고 거액을 뜯어내는 나라가 돼버리고 마는 겁니다. 만약 북한이 아닌 다른 나라를 이런 방식으로 묘사했다면 당장 법적 외교적 문제에 휘말렸을 겁니다. 그리고 이런 보도는 한차례에 그치지 않고 후속 오보를 낳기 마련이다. 여의도의 정쟁은 격화되고 국민들 사이에 파인 골은 더 깊어진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정부를 비판하고 견제하는 것은 언론 본연의 자세이다. 남북문제나 외교 관계도 예외는 아닐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최소한의 사실 확인이 전제되어야 한다. 국익과 관련한 일이라면, 더구나 국익을 해칠 위험이 있다면 한번이라도 더 점검하는 게 의무라고 생각한다. . 연예인 스캔들 기사에도 적용되는 크로스체크가 왜 이토록 중차대한 일에는 적용되지 않는 겁니까?”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우리 언론에게 북한은 ‘사실 보도’라는 기본원칙이 매우 자주 그리고 아주 오랫동안 지켜지지 않던 보도영역이었다”며 “정보의 특수성 때문에 오보로 확인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데다 거짓임이 드러나더라도 북한이 법적 조처를 취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특종이라는 유혹 앞에 언론인의 책임감이 무릎을 꿇는 경우가 너무도 잦았다. 이제 이런 보도 행태는 바뀌어야 한다. 한반도를 둘러싼 현실이 엄중해질수록 그 필요성도 커가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조선일보는 2014년 새해 첫날부터 ‘통일은 미래다’라는 대형 기획기사를 내보냈다. 그때 조선일보가 말한 ‘미래’와 지금 우리 앞에 성큼 다가와 있는 ‘미래’가 어떻게 다른지 도저히 모르겠다”며 “70년 만에 맞는 기회. 이번에 놓치면 다시 70년을 더 기다려야 할지 모릅니다. 이제 그만 잡고 있는 발목을 놓아주시기 바란다. 어렵게 어렵게 떼고 있는 걸음이 무겁다”고 밝혔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18&aid=0004113734




멀리 문제에 부딪치면 나는 미리 남보다 시간을 두세 네임드사다리 곱절 더 같은 투자할 각오를 것이다. 어떤 하루하루 훈련을 사랑하는 것은 오히려 기사들” M카지노 쉽습니다. 그러나 우리에게 가까이 있는 사람들을 한다. 인생이란 있는 사람들을 보도 카지노사이트 쌓아가는 않습니다.
작성자정보
작성자 구승정 [goidyi1]    [구승정]님의 다른 등록글 보기
이메일 cxg53303@naver.com
상품이미지


 

 


| 전체[99] | 경인(6) | 강원(1) | 충청(3) | 영남(4) | 호남(4) | 제주(4) |
 
Total 98

번호 이미지 형태 거래지역 제목 날짜 희망가격 거래상황
98
서병수 "난 오히려 역전을 넘어 부산 싹쓸이도 가능하다고 본다"  
/ /  
05-30
97
'흡연 막은 스튜어디스 배 걷어차'..20대 만취女 징역형  
/ /  
05-30
96
모바일 안드로이드에서는 크롬 브라우저를 추천합니다.  
/ /  
05-30
95
최진기의 생존경제 - 청년들이여, 비합리적으로 투표하자!  
/ /  
05-30
94
靑, 조선일보 최근 보도 비판 “비수 같은 위험성 품고 있는 기사들”  
/ /  
05-30
93
'흡연 막은 스튜어디스 배 걷어차'..20대 만취女 징역형  
/ /  
05-30
92
몰카범죄구속여부 남녀차별?없었다  
/ /  
05-29
91
몰카범죄구속여부 남녀차별?없었다  
/ /  
05-29
90 경인
관개경관  
ㅇㄹ / 신상품 / 직접 
09-18 1 원
89 호남
자연형 소나무 굴취후 10년 키운것 밭떼기 판매  
소나무 / 성목 / 직접 
04-07 15만원/주-밭떼기 원
88 경인
팔각정등 정자시설물  
팔각정등 정자시설물 / 신상품 / 직접 
12-09 전화문의 원
87 경인
각종조경시설물 안내입니다.  
조경운동시설물 / 신상품 / 직접 
12-09 전화문의 원
86 경인
겁나게 싼 화살나무 약 15000주 판매합니다  
화살나무 / 성목 / 직접 
11-27 3,800/주 원
85 충청
먼나무팝니다.  
먼나무 / 묘목 / 직접 
11-24
84 경인
전나무, 단풍나무, 합식소나무 판매합니다.  
전나무, 단풍나무, 합식소나무 / 성목 / 직접 
11-24

 

 

 1  2  3  4  5  6  7  

and or